657 , 7
황인호    2008-06-18 18:31:08   
문뜩..  


여긴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네요.
가로등 불빛을 받아 은은한 빛을 내는 벚꽃나무 길, 그 길을 걷자니 마음이
아늑해집니다. 참 오랜만에 느껴보는 기분이네요.
문뜩, 천국으로 가는 길이, 선생님과 아이들이 손잡고 걸어갔을 길이 이렇진
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. 물론 훨씬 더 아름다운 길이었겠지만.

철환샘! 태재야! 누리야! 정훈아!....... 그냥 한번 불러보고 싶네^^
여전히 보고싶습니다.




  
  
  
  
 
537
 졸업.

이한
2008/06/18 1810
536
 .

박정심
2008/06/18 1710
535
 합천댕겨왔어요~

신유림
2008/06/18 2217
534
 축때브동

고원주
2008/06/18 1901
533
  33,17,16,15

차원석
2008/06/18 1900
532
 산다는 것...

정선희
2008/06/18 1921
531
 8월 30일 이후...

하나
2008/06/18 2003
530
 .....

정선희
2008/06/18 1918
529
 발걸음..

김성철
2008/06/18 1717
528
 이야기 또 이야기..

허정미
2008/06/18 2097
527
 축가

이한
2008/06/18 1974
526
 하아~

차원석
2008/06/18 2014
525
 

정심
2008/06/18 1942
524
 예술제...

정선희
2008/06/18 2142
523
   [re] 예술제...

대안 교육 연대
2008/06/18 1556
522
 미안하다 철환아

궁상둥이
2008/06/18 1933
521
 봄이네...

정선희
2008/06/18 2209
520
 선배 왔다가요.... 애들아... 너희도 잘 있지?

서천우
2008/06/18 2244
519
   [re] 선배 왔다가요.... 애들아... 너희도 잘 있지?

류아무개
2008/06/18 1846

 문뜩..

황인호
2008/06/18 2420
[1][2][3][4][5][6] 7 [8][9][10]..[33]  
  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pqbi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