665 , 7
궁상둥이    2008-06-18 18:26:53   
미안하다 철환아  


나다.
.
.
.
잘 있었냐?
지지리 못난 놈이 꿀꿀한 날 말 한 번 붙여본다.
썩을 놈~~이라고 쏘아 붙이고 쌩까도 걍 함 찝적거려 보고 싶네~ㅋ

잘 쳐 주무시고 계세요. 편안하게 아무 생각 없죠. 망구 편해서 예전 생각은 하고 싶지도 않구요?. 썩을 놈아 ~~ㅋ

오늘같이 소주 들이 부을 땐 아까운 술 갉아먹는 벌레같은 니가 문득 생각난단다. ㅋ
니가 생각나면 어머니에 대한 죄책감이 무조건 반사적으로 느껴지네....

미안하다. 나 먹고 살기 바빠서.... 사실 바빠야 해서..... 안 바쁘면 불안해서 ....
어머니 함 찾아 뵙지 못했다.... 그 죄책감이 엉어리가 질 정도다.
내 주변 좀 정리 되고 돈 좀 생기면 어머니 찾아 뵙게....

니 걱정은 좀 덜어주고 싶은데....빌어먹을 몸이 안따르니....
변명인건 아는데....
그래도 미안한건 미안한거고....

조만간 곧 어머니를 찾아 뵙고
당당히 널 불러 보꾸마

계속 잘 쳐 주무시고 시간날 때 내 꿈에 함 나타나셈




  
  
  
  
 
545
 졸업.

이한
2008/06/18 1855
544
 .

박정심
2008/06/18 1750
543
 합천댕겨왔어요~

신유림
2008/06/18 2280
542
 축때브동

고원주
2008/06/18 1945
541
  33,17,16,15

차원석
2008/06/18 1953
540
 산다는 것...

정선희
2008/06/18 1966
539
 8월 30일 이후...

하나
2008/06/18 2056
538
 .....

정선희
2008/06/18 1967
537
 발걸음..

김성철
2008/06/18 1756
536
 이야기 또 이야기..

허정미
2008/06/18 2139
535
 축가

이한
2008/06/18 2025
534
 하아~

차원석
2008/06/18 2073
533
 

정심
2008/06/18 1985
532
 예술제...

정선희
2008/06/18 2189
531
   [re] 예술제...

대안 교육 연대
2008/06/18 1594

 미안하다 철환아

궁상둥이
2008/06/18 1972
529
 봄이네...

정선희
2008/06/18 2261
528
 선배 왔다가요.... 애들아... 너희도 잘 있지?

서천우
2008/06/18 2287
527
   [re] 선배 왔다가요.... 애들아... 너희도 잘 있지?

류아무개
2008/06/18 1882
526
 문뜩..

황인호
2008/06/18 2488
[1][2][3][4][5][6] 7 [8][9][10]..[34]  
  
Copyright 1999-2021 Zeroboard / skin by pqbi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