657 , 5
박정심    2008-06-18 11:40:53   
다짐대로 살아가야지요  


무작정 슬프고
그저 화나고
문득문득 어떻게 이럴 수 있는지
정말 미웠지요.

그리고는
무작정
이제는 잘 해야지
남은사람에게는 잘 해야지
아쉬운 거 없었으면 좋겠다
했어요.

추모제 준비를 합니다.
내가 하고싶은 말이 제대로 안 나올 때도 있고
자꾸만 나도 모르게 휘청거릴 때도 있습니다.

다짐.
무작정 잘 하겠다고 하면
그건 한순간 흩어진 말, 남겨진 글, 그것에 불과하겠죠.

철환쌤, 태재, 누리, 정훈이
사랑하는 우리의 사람들이 먼저 떠났지만
그속에서 내가 또 배우는 것이 있다면
정말 그들은 좋아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.

그래서 저는 이제
같이 하자고 이야기 한 것은 미루지 않고 할 거에요.
늘 뭐든 미루다 보면 못 하게 되니까요, 또 아쉬움으로 남을 뿐이겠지요.
그래서 오늘부터 서인이와 같이 줄넘기도 하기로 했습니다.
약간 고민을 하긴 했지만 이렇게 생각을 하고는 오늘부터 당장 시작했어요.
그리고 내 마음을 일부러 숨기지는 않을 거에요.
고마움을 전하고 싶다면 뻘쭘해도 전화를 하면 되는 것이고
상처받은 일이 있다면 상처받았다고 말을 하면 되는 것이고
누군가 나에 대해 오해하는 게 있다면 그게 아니라 말을 하면 되는 것이고
누군가가 좋다면 쳐다보며 웃으면 되는 것이고
보고싶다면 보고싶으니까 보면 되는 것입니다.
꽃은 피었을 때 바라보듯
넘쳐흐른다면 말하면 되겠지요.




  
  
  
  
 

 다짐대로 살아가야지요

박정심
2008/06/18 1677
576
 ....

정선희
2008/06/18 1911
575
 마음으로~

대안교육연대
2008/06/18 1821
574
 제가 정말로 생각이 짧은 것 같네요..

임용주
2008/06/18 1945
573
 내일이면..

황인호
2008/06/18 2110
572
 마음으로 우다다 추모제를 함께합니다.

실상사작은학교
2008/06/18 1694
571
 두근두근

최하나
2008/06/18 1893
570
   [re] 두근두근

정미경
2008/06/18 1700
569
 잠 못 이루는 밤

고원주
2008/06/18 1649
568
 마음의 준비

박정심
2008/06/18 1884
567
 대안교육, 감동이더군요.

박정심
2008/06/18 1818
566
 THE AND...

차원석
2008/06/18 1866
565
 보셨어요?

이한
2008/06/18 1717
564
 몸은 피곤했지만 마음은 한없이 따뜻한...

서울에서
2008/06/18 1774
563
 감동이였어요

김진하
2008/06/18 1824
562
 늘 곁에 있었습니다.

윤충현
2008/06/18 1731
561
 춥네..

정선희
2008/06/18 1795
560
 벌써 일주일이 지났다.

신유림
2008/06/18 1999
559
   [re]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.

짱가
2008/06/18 1819
558
 추모제 때, 촌닭들의 음악과 함께 낭독했던 글입니다.

김혜준
2008/06/18 1900
[1][2][3][4] 5 [6][7][8][9][10]..[33]  
  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pqbi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