657 , 1
황인호    2008-06-16 19:22:58   
요즘...  



철학을 배웁니다. 형이상학이 어쩌고 관념론이 어쩌고..
머리가 나빠서인지 한귀로 들어와서 다른귀로 나가는 모습이
보입니다.. 글자들이 허공에 둥둥 떠다니는 느낌..
정말 오랜만에 귀에 들어오는 얘기가 있습니다. '존재 한다
는 건 무엇인가..' 그리고는 예전에 봤었음직한 연애소설의
글귀가 떠로릅니다. "사람이 살아갈 곳은 누군가의 머릿속
밖에 없데..." 역시나 수업내용은 다른귀를 통해 날라가고
혼자 생각에 빠집니다.

철환샘을 태재를 누리를 정훈이를.. 이젠 없다는 생각만 했
었습니다. 가슴 한구석이 꽉막힌듯 갑갑하고 답답하고 아파
합니다. 표현도 못합니다. 말도 잘 못하지만도 이해해줄 사람이
있을 것 같지 않거든요.

'존재한다는것은 무엇인가'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은 정말로
어디에 살고 있지? ...마음이 편해지는 느낌이 듭니다. 기억에
서 잊혀지면 그게 정말 끝인거라고, 그럼 아직 우린 끝난게
아닌거니까요.  

정말 나만 생각합니다. 이기적이죠? 그래도 그게 제가 할 수
있는 최선입니다. 그게 제가 철환샘, 태재, 누리, 정훈이와 함께하는
방법이거든요.

캠프때 잠시 빌려줬던 노트에서, 사진에서, 글들에서 흔적을
봅니다. 그리곤 떠올립니다. 아직 내 머릿속엔 예전처럼 변함
없이 살고있는 모양이네요.

생각합니다
떠올립니다
보고싶어합니다
사랑합니다..




  
  
  
  
 
657
비밀글입니다 헤드라인을 보다가.

흐인
2015/09/07 2
656
 2013년영남알프스둘래길로 우다다와함께도보갑니다

횰루!!
2013/09/26 1123
655
 즐거운 주말이어요

횰루!!
2013/05/27 1100
654
 어버이날입니다

횰루!!
2013/05/09 1116
653
 좋은일들..

횰루!!
2012/11/05 1263
652
 추모음악회를 했어요

횰루!!
2012/09/01 1303
651
 오랜만 이에요

효동 효정이
2016/02/03 389
650
 도보 잘다녀왔어요

효동 효정이
2013/10/05 1107
649
비밀글입니다 오늘이 스승의 날이네요

효동 효정이
2013/05/15 2
648
 도보 안전하게 잘다녀 왔습니다~! 중등2년 황준수입니다^^

황제(준수)
2011/10/02 1669
647
 열심히 살아간다는것..

황인호
2009/05/04 1946
646
 문뜩..

황인호
2008/06/18 2410
645
 내일이면..

황인호
2008/06/18 2114

 요즘...

황인호
2008/06/16 2199
643
 도보의 계절

화이팅 정심
2010/05/11 1520
642
 봄이오면 [1]

화이팅 정심
2010/02/23 1723
641
 설날이당

화이팅 정심
2010/02/13 1570
640
 하하

화이팅 정심
2010/01/31 1655
639
 2011년이네요~

홍주연
2011/01/01 1554
638
 오늘 문득 마음이 넘쳐 한 줄 적어 봅니다.

홍주연
2008/06/18 2134
1 [2][3][4][5][6][7][8][9][10]..[33]  
  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pqbi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