657 , 1
황인호    2008-06-18 18:31:08   
문뜩..  


여긴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네요.
가로등 불빛을 받아 은은한 빛을 내는 벚꽃나무 길, 그 길을 걷자니 마음이
아늑해집니다. 참 오랜만에 느껴보는 기분이네요.
문뜩, 천국으로 가는 길이, 선생님과 아이들이 손잡고 걸어갔을 길이 이렇진
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. 물론 훨씬 더 아름다운 길이었겠지만.

철환샘! 태재야! 누리야! 정훈아!....... 그냥 한번 불러보고 싶네^^
여전히 보고싶습니다.




  
  
  
  
 
657
 광고 게시물...

용수리
2008/07/10 2902
656
 추모사업준비위 회의결과(10/1)

추모사업준비워
2008/06/16 2811
655
 우다다 소식(9/3 현재)

대안 교육 연대
2008/06/16 2719
654
 고인들이 좋아했던 노래들

추모사업준비워
2008/06/16 2716
653
 안녕하세요.

이한
2008/06/18 2569
652
 우다다 관련 성금 현황(9/14 현재)

대안 교육 연대
2008/06/16 2536
651
 우다다학교 진우도 보따리 추모제 기획안

추모사업준비위
2008/06/18 2514
650
 ▶◀ 진우도 보따리모둠을 그리워하며...▶◀

우다다
2008/08/12 2478
649
 그림 파일 악보입니다

제주문화교육들살이
2008/06/16 2478
648
 애비는 바람이었다

혁재부(이강인)
2008/08/14 2472
647
  [안내] 우다다 추모이야기 나눔 시간 갖기

대안 교육 연대
2008/06/16 2421
646
 조한혜정 선생님의 글

대안 교육 연대
2008/06/16 2411
645
  우다다를 불러봅니다..

벼리학교배나무
2008/06/16 2410
644
 추모사업준비위 회의결과(9/19)

대안 교육 연대
2008/06/16 2410
643
 훈남4인방...

차원석
2008/06/16 2408
642
 그래도 좋지 아니한가....! (대안학교 한들 추모글)

대안학교 한들
2008/06/18 2407

 문뜩..

황인호
2008/06/18 2405
640
  우다다 관련 1차 회의결과(9/13)

대안 교육 연대
2008/06/16 2403
639
 떠난 선생님과 아이들 그리고 남겨진 우다다 친구들에게

김미연
2008/06/16 2401
638
 우리는-

박계해
2008/06/16 2400
1 [2][3][4][5][6][7][8][9][10]..[33]  
  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pqbi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