666 , 1
정심    2020-08-30 23:31:41   
나 정심  

나 정심이다. 정심이에요.
몇년 동안 추모제에는 가지도 못 하고,
올 해부터는 외국으로 떠나지 않아서 추모제에 꼭 가고 싶었는데...
마음에는 늘 있습니다.

어렵고 힘든 일들이 많이 일어나네요.
말로 다 표현할 수 없고,
그래서 될 일도 아닌 그런 일들이.
'기력을 잃은' 이라는 표현도 종종 쓰게 되네요.
마음이 아픕니다.
나를 키운 학교, 부모님, 절친한 친구들이 기력을 잃어가는, 잃어버린 모습이 마음이 아픕니다.
말로 다 표현할 수도 없고, 그래서 될 일도 아닌 것이란 것이.

.
.
사랑합니다.




  
  
  
  
 
666
 2022.02.25

김효정
2022/02/25 45
665
 20210831

뿌리깊을지예아
2021/08/31 100
664
 20200830

뿌리깊을지예아
2020/08/31 263
663
비밀글입니다 안녕하세요

지호
2020/08/31 2
662
 축때브동에게

웡경이
2020/08/30 244

 나 정심

정심
2020/08/30 242
660
 (수정)13주기 진우도 보따리 추모의 날

우다다
2020/08/25 275
659
 요즘 다들 잘 지내고 있나요?

김태영
2020/07/07 260
658
 20200608

뿌리깊을지예아
2020/06/09 253
657
 20190902

뿌리깊을지예아
2019/09/03 401
656
 오늘

웡경이
2019/08/30 386
655
비밀글입니다 오랜만입니다.

이하림
2019/08/21 2
654
 또 한 과정의 아이들이 학교를 졸업하고 세상으로 달려나갈 준비를 합니다.

성주성
2019/01/13 557
653
비밀글입니다 .

유빈
2018/09/10 3
652
비밀글입니다 20180903오늘.

뿌리깊을지예아
2018/09/03 10
651
비밀글입니다 안녕하세요

웡경이
2018/08/30 6
650
 안녕하세요~~~

김태영
2018/08/29 494
649
 11주기 진우도 보따리 추도식

우다다
2018/08/24 655
648
   [re] 11주기 진우도 보따리 추도식

우다다
2018/08/25 506
647
      11주기 진우도 보따리 추도식

우다다
2018/08/25 512
1 [2][3][4][5][6][7][8][9][10]..[34]  
  
Copyright 1999-2022 Zeroboard / skin by pqbig